몽골인 들의 딸 사랑

강성욱 | 기사입력 2018/03/07 [14:31]

몽골인 들의 딸 사랑

강성욱 | 입력 : 2018/03/07 [14:31]

 

자주 가는 노민마트에 갔더니 우리 졸업식이나 어버이날 마냥 꽃다발 천지다오늘 무슨 행사가 있나궁금해 하며 사무실에 가니, 여직원들 책상에 장미가 놓여 있다좀 있으니까 옆 사무실에서 컵을 들고 오란다축제 분위기다와인 잔 부딪치면서 해피 인터네셔널 우먼스 데이한다처음 들어 본다황급히 인터넷을 검색해 보았다백 여년 전 뉴욕 여성노동자들의 투쟁과 여권 신장을 기념하는 세계적인 행사다이제 까지 깜깜 모르고 있었다우리 나라는 성폭력 문제로 매일 시끄럽다그런데 여기서는 세계 여성의 날을 축하하는 축배를 들고 있다세계 여성의 날인 내일은 몽골의 휴일이다몽골 달력에서 빨간 표시 휴일은 설날인 차강사르, 3월 8일 여성의 날, 7월의 나담 축제, 12월 29일 독립기념일 뿐이다그만큼 여기는 여권이 존중되는 나라다.

 

몽골 사람들의 말을 들으면 혀를 긁는 ’ ‘’ 소리가 많이 들린다몽골어는 모음이 어렵다우리는 혀를 입 천장이나 바닥에 착착 붙이며 소리 낸다아 어 오 으 우 거의 직각으로 구분되고사이 음은 감정 표현으로 남겨둔다그런데 몽골어에서는 에서부터 혀가 입 안으로 들어가면서 여러 가지 모음이 쭐러리 나온다. ‘a’는 영어와 같이 로 읽는다그런데 는 어렵다. ‘는 у’ 와 о’ 두 가지가 있다. ‘о는 혀가 약간 앞으로 나오며, ‘와 비슷한 맑은 소리를 내야 한다그리고 у는 혀를 뒤로 감으면서 ’ 해야 한다몽골어에는 이 발음의 단어가 많다. ‘у는 발음하고 나서 혀를 앞으로 이동시켜야 하니까혀를 긁는 소리가 동반될 수 있다그래서 몽골 사람들이 말할 때 ㅋ ㅋ ㅎ하는 소리가 들리기도 한다.

 

 

딸이 몽골어로 Охин(오힝)’ 인데 여기의 х이 소리이다. ‘은 혀가 안쪽으로 감기면서 소리를 낸다좀 세게 ’ 소리는 내면 크하며 긁는 소리가 따라 나온다딘세 선생이 이걸 고쳐줄려고 작정했는지열 번도 넘게 반복시킨다그런데 아무리 해도 원하는 소리가 나오지 않는다딘세 다그치는 소리 커지고수업분위기가 싸해진다옆의 단원들이 놀라서 눈이 휘둥그래진다.

 

몇 번 반복 하니 감이 잡힌다그렇지딸을 보면 기분이 좋아져야니까 혀를 감어 넣어 목소리 내려 까는 어두운 표현을 하면 안 되지혀를 앞으로 하고입을 동그랗게 하면서 한 다음에 을 하면 얼굴이 자연스럽게 펴지면서 미소가 지어진다여자는 싸움터의 전사가 아니라종족을 보존하고 번성시키는 기본이다그러니 딸을 보면 기뻐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래서몽골인들이 딸을 보면, 밝게 웃으며 오힝’ 하는 구나!

 

몽골은 여성들의 교육 수준이 높다몽골 사람들은 아들보다 딸을 더 열성적으로 교육한다그래서 대학 진학률도 여성이 높다그 이유는 가혹한 환경에서 사는 이들이 연약한 딸은 초원에서 고생하지 말고도시에 가서 살길 바라며 딸 교육에 열을 올린단다그래서인지 몽골에서는 여성의 사회진출도가 높다우리 사무실만 해도 여성 비율이 훨씬 높다아직 이들의 자본과 권력속의 행태는 모르지만여자들의 사회적 대우는 우리보다 훨씬 나아 보인다가족 내에서도 우리처럼 여자가 절대적인 보조자가 되지는 않는다부부의 각자 역할이 분명하고서로에게 일을 강요하지 않는다이는 소유보다 행동과 경험을 우선시하는 유목민의 생활 속에서 생긴 관습일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몽골생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