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란바타르에서는 약 걱정 안 해도 된다

강성욱 | 기사입력 2018/03/05 [12:00]

울란바타르에서는 약 걱정 안 해도 된다

강성욱 | 입력 : 2018/03/05 [12:00]

몽골에서 약국은 주택가 가까운 곳에서 자주 눈에 뜨인다들어가 보면 우리나라 약국과 비슷하다영어로 된 처방전을 주면 대부분의 약은 쉽게 살 수 있다병원은 임닐리그’ 약국은 이민상이라고 한다. ‘은 약이다여기에 을 붙이면 소유격이 되고, ‘은 보관 장소를 나타낸다그러니까 이민상은 약을 보관하고 있는 곳이다물건을 파는 가게는 델구르라고 한다약국을 약을 파는 가게가 아니고 보관 장소로 부르고 있다이들이 유목생활을 할 때 약을 한 곳에 보관하여 공동으로 사용하던 것 때문에 이런 이름이 지어졌나 생각한다. ‘이민상은 병원과 붙어 있고주택가나 상가에 따로 있기도 한다.

 

약국에 식염수를 사러 갔다구글번역기에 살린 오스말이라고 나와서 보여주였더니 약사가 살린이라고 하면서 정제 소금 봉지 하나를 준다. ‘오스()’에 녹인 거 없는냐고 했더니 여기는 그런 것은 없다고 한다. 1-2그램 정도 들어 있는 정제 소금을 900투그릭 주고 사왔는데물 얼마에 녹여야 할지 모르겠다마침 교사실에 유럽 청년이 있길래 보여주고 물었더니 그런 내용이 없단다그러면서 이거 한국에서 만들어진 거라고 한다방에 가지고 와서 사린 한 봉을 물 200ml에 녹였더니 어느 정도 간은 맡는 것 같기는 하다. 60ml 감기약병에 담아 아침저녁으로 코에 들여 부었더니 괜찮아 지는 것 같다나중에 알고 봤더니 코코클린이다코코클린 한 봉지를 물 240ml에 녹여서 사용하도록 되어 있다그런데 약국마다 판매하는 살린 소금의 종류가 다르므로코코클린 사려면 몇 군데 찾아봐야 한다.

 

 

 

아침에 일어나니 목이 아프다파르는 후끈거리고추위와 오타 때문에 창문 열고 환기 시키지 못하니 실내 공기가 건조하고 탁해질 수 밖에 없다그래서 목이 견디지 못해 탈이 난 것이다누런 코와 가래가 연속 나온다.

 

코이카 사무실에 얘기하니 협력의사 한 선생과 약속을 잡아주겠다고 한다한 선생은 몽골국립의과대학 이빈인후과 교수다몽골국립의과대학병원에 진료 접수하고 한 선생에게 가니 목과 코를 들여다보고 처방전을 준다대학병원은 약국이 없으니 옆의 송도병원 약국에 가서 약을 사라고 한다송도병원은 서울의 송도병원에서 지은 병원이다. 7층 건물로 제법 규모가 있는 종합병원이다약사도 한국말을 잘한다이 정도 환경이면 서울이나 거의 마찬가지다그런데 처방 받은 약 종류가 다섯 가지나 된다서울에서 이 증상으로 받은 것의 거의 곱절이다오타가 심한 여기에 특화된 약이겠거니 생각했다이틀 정도 복용하니 좋아졌다훗날을 대비하여 남은 약과 처방전을 곱게 모셔두었다울란바타르에는 한국 병원치과의사가 있으니 여행 중에 탈나도 그리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몽골살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