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삼십도 추위 견딜만하다

강성욱 | 기사입력 2018/02/28 [11:55]

영하 삼십도 추위 견딜만하다

강성욱 | 입력 : 2018/02/28 [11:55]

 

울란바타르의 12월 낮 기온은 보통 영하 20도 아래로 내려간다한밤중이나 새벽에는 영하 30도 아래로 내려가기도 한다기절할 정도의 혹한대에서 어떻게 견디나 하겠지만겪어보면 그렇게 심하지는 않다고원 분지에 자리잡은 울란바타르는 한 겨울에 바람이 거의 없다어쩌다 구름이 껴서 눈이 내리는 날 아니면 공기는 잠잠하다그리고 건조한 공기는 열전도율이 낮다그래서 옷만 두툼하게 입고 잘 싸매고 나가면 견딜만하다습기 있고찬바람에 매서운 서울 추위보다 오히려 덜 한 것 같은 느낌이 들 때도 있다. 

 

 

서울서 가져온 오리털 패딩입고 나가면 어느 정도 되는데아랫도리를 휘감기는 한기는 어쩔 방법이 없다내복 바지를 입었어도 다리와 발에 밀려오는 한기는 감당이 안 된다그래서 몽골인들은 긴 코트를 입고무릅까지 올라오는 부츠를 신는다몽골인들은 말가죽으로 만든 부츠를 좋아하는데가격이 상당히 비싸다쇼핑 센터 구두 가게에서 물으니 38만 투그릭을 달라고 한다이 정도면 거의 노동자 한 달 벌이에 해당한다그래도 젊은 여성들은 아도니(부츠를 신고멋 부리며 다닌다.

 

 

 

그리고 머리에는 모자를 써야한다머리는 열이 많이 나니까 어느 정도 한기는 감싸지 않아도 견딜 수 있다나는 이제 까지 서울 생활에서 춥다고 모자를 쓰고 다니지 않았었다그런데 영하 30도 추위에는 감당이 안 된다보통 여자들은 패팅에 달린 모자를 둘러 쓰고머풀러 감고 다닌다그런데 후드 모자로 감싸면 활동하기에 좀 불편하다그래서 대부분의 남자들은 실로 짠 비니를 쓴다. 007 같은 첩보 액션 영화에서 러시아 마피아들이 비니 쓰고장화 신고 등장한다그동안 비니에 대한 인상 별로 였었는데여기서는 남자들은 거의가 그렇게 하고 다니니 나도 어쩔 수 없이 이들처럼 사는 수 밖에 없다외출하려면 패딩에 모자(비니), 장갑을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이곳에서는 물 한 병 사러 나가려 해도 완전무장 해야 한다숙소 앞 200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 마트가 있다한번은 서울에서 처럼 덜렁 나갔다가 절반도 못 가서 되돌아왔다가차려 입고 다시 나갔다그래서 그런지 우리 단원들은 숙소에 들어오면 그냥 방콕이다조금만 꼼지락 거릴라고 해도 차려 입어야 하니어지간하면 참아야 한다. 그러다 어쩔 수 없으면 나간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몽골살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