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유치원은 꽃 피는 정원

강성욱 | 기사입력 2018/03/12 [14:38]

몽골 유치원은 꽃 피는 정원

강성욱 | 입력 : 2018/03/12 [14:38]

 

몽골에서는 국가에서 설립한 기관은 설립된 순서대로 1번부터 번호를 붙인다학교유치원병원 등이 그렇게 이름이 붙어 있다유치원을 체체르레그라고 한다. ‘체체그’ 가 꽃이고, ‘체체르레그’ 는 정원이다그러니까 유치원은 꽃 같은 아이들이 노는 정원이다월요일 아침에 5번 유치원과 12번 유치원을 방문했다유치원 현관에 CCTV 모니터가 설치되어 있다복도 교실 등 아이들이 있는 곳 모두 CCTV로 관찰할 수 있다. 

 

 

교실에는 1-2, 3-4, 5-6세 로 학급을 편성해서 30명 정도 씩 아이들을 돌본다각 교실 마다 교사 1보조교사 2명이 배정되어 있다교사는 수업을 진행하고보조 교사는 아이들 하나 하나 보살핀다.

 

 

 

교실 입구에는 아이들 사물함한쪽 편에는 세면실이 있다세면실은 아이들 개인별로 세면도구가 정리되어 있다.

 

 

 


그리고 교실 한 쪽에 조리대가 있는데여기서 음식을 조리하지는 않고 식당에서 음식을 가져오면 덮히고그릇 세척하는 정도로 이용한다고 한다급식 비용은 국가 부담이다.

 

 

 


교실 한쪽 편에 교사 책상이 있는데여기에 아이들 수만큼 상당히 두꺼운 파일이 꽂혀 있다여기에 아이들 행동 발달을 기록하여 보관한다고 한다이 기록물은 아이가 유치원을 졸업하거나 전학가면 아이 부모에게 준다고 한다.

 

 

 

그리고 의사실이 있다뭐냐고 물으니 유치원 전용 의사가 있단다유치원 시설이나 시스템은 부러울 정도로 잘 되어 있다교실마다 화장실이 따로 있고아이들이 쓰는 물품침구세면 도구 등을 개인별로 보관한다인구가 적은 이 나라에서 아이들 돌봄이 최우선이라는 사회적 분위기를 읽을 수 있다.

 

 

 

5번 유치원에서 음악 수업이라는데 발표회를 하고 있다우리나라 유치원의 재롱잔치와 비슷한데 학부모가 참관하지는 않는다핸드폰으로 찰영을 하는 학부모가 몇 명 있기는 하다장난하거나 돌아다니는 이이는 없고아이들은 상당히 질서를 잘 지킨다음악 교사는 전자 피아노를 들고 교실을 차례로 다니면서 음악 수업을 지도한다이 교사가 몇 개 유치원을 순회하면서 지도한다고 한다.

 

 

 

민박집 주인이 1번 체체르레그에 다니는 딸을 데리러 가잔다. 1번 체체르레그는 2층으로 된 아담한 유치원이다몽골에서는 3층 이상은 유치원을 설치하지 못하도록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고 한다유치원에 들어서니 아이들을 데리러 온 부모들이 여럿 보인다이곳 사람들은 자녀를 유치원에 보낼 때꼭 손잡고 아이를 유치원 활동하는 방까지 데려다 준다데려올 때도 방에 가서 아이를 데리고 나온다아이를 유치원에 데리고 가면 교실 입구에 있는 사물함에 아이가 외투와 장화를 벗어 정리한다그런 다음 부모가 아이를 교실에 있는 선생님에게 인계하고 나온다아파트 앞에서 아이를 봉고차에 실어 주고돌아서는 우리의 신세대 주부들 모습과 좀 대조가 된다.

 

 

그런데 집안 생활에서는 아이들이 자기 역할을 꼭 해야 한다잘 때는 아이가 방 이불장에 있는 이불을 가져다 거실에 깐다아침에 일어나서도 아이가 이불을 개고두꺼운 요만 어른이 갠다아침밥도 엄마는 탁자에 빵과 잼치즈 등 먹거리를 내놓기만 한다아이가 자기 먹을 건 알아서 챙겨 먹는다나갈 때도 아이가 먼저 혼자서 옷 입고목도리 두르고모자 쓰고장화신고문 앞에 서서 부모를 기다린다부모는 느긋하게 차려입은 다음 기다리는 아이 손잡고 현관을 나선다그런데 우리는집안에서 아이들이 혼자서 뭐 하도록 가만두지 않는다부모가 서둘러서 이것 저것 다 해준다우리 아이들은 먹는 것입는 것 어느 것 하나 부모 간섭없이 할 수 없다하다못해 씻는 것 까지 부모가 해 줘야 한다그런데 정작 위험이 도사리는 바깥에서는 그냥 놔 둔다문 앞에서 조심해서 갔다 오라고 으름장 놓고그냥 보낸다여기 사람들은 한국 교육을 부러워한다본받을려고 애쓰는데지금 이들이 하는 행동이 더 나아 보인다이들에게 무엇을 조언해야 할지 고민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아이들 많이 본 기사